2020.07.03 (금)

  • 구름많음속초22.0℃
  • 흐림27.6℃
  • 흐림철원25.1℃
  • 흐림동두천23.3℃
  • 흐림파주23.8℃
  • 흐림대관령16.5℃
  • 비백령도20.5℃
  • 구름많음북강릉19.9℃
  • 흐림강릉21.7℃
  • 흐림동해18.8℃
  • 흐림서울26.6℃
  • 흐림인천25.1℃
  • 흐림원주24.8℃
  • 흐림울릉도18.4℃
  • 흐림수원24.8℃
  • 흐림영월20.5℃
  • 흐림충주20.2℃
  • 흐림서산21.1℃
  • 흐림울진19.4℃
  • 비청주22.5℃
  • 흐림대전22.2℃
  • 흐림추풍령18.5℃
  • 흐림안동20.7℃
  • 흐림상주20.1℃
  • 흐림포항20.5℃
  • 흐림군산19.6℃
  • 비대구21.2℃
  • 비전주19.7℃
  • 흐림울산20.3℃
  • 흐림창원21.7℃
  • 비광주18.6℃
  • 흐림부산20.9℃
  • 구름많음통영21.1℃
  • 흐림목포18.9℃
  • 흐림여수20.3℃
  • 구름많음흑산도17.8℃
  • 흐림완도19.4℃
  • 흐림고창18.9℃
  • 흐림순천17.8℃
  • 비홍성(예)21.7℃
  • 비제주21.8℃
  • 구름조금고산19.7℃
  • 구름조금성산20.8℃
  • 비서귀포20.6℃
  • 흐림진주19.7℃
  • 흐림강화24.0℃
  • 흐림양평25.0℃
  • 흐림이천23.7℃
  • 흐림인제24.5℃
  • 흐림홍천26.2℃
  • 흐림태백17.1℃
  • 흐림정선군22.2℃
  • 흐림제천20.3℃
  • 흐림보은21.1℃
  • 흐림천안21.2℃
  • 흐림보령19.8℃
  • 흐림부여20.3℃
  • 흐림금산19.9℃
  • 흐림22.3℃
  • 흐림부안19.5℃
  • 흐림임실17.7℃
  • 흐림정읍18.4℃
  • 흐림남원18.5℃
  • 흐림장수17.0℃
  • 흐림고창군18.8℃
  • 흐림영광군18.6℃
  • 흐림김해시21.1℃
  • 흐림순창군18.2℃
  • 흐림북창원21.9℃
  • 흐림양산시21.5℃
  • 흐림보성군19.5℃
  • 흐림강진군19.0℃
  • 흐림장흥19.0℃
  • 흐림해남19.0℃
  • 흐림고흥19.6℃
  • 흐림의령군20.5℃
  • 흐림함양군18.7℃
  • 흐림광양시19.1℃
  • 흐림진도군19.5℃
  • 흐림봉화19.1℃
  • 흐림영주19.9℃
  • 흐림문경19.6℃
  • 흐림청송군19.1℃
  • 흐림영덕19.1℃
  • 흐림의성20.6℃
  • 흐림구미21.5℃
  • 흐림영천20.1℃
  • 흐림경주시20.4℃
  • 흐림거창19.1℃
  • 흐림합천20.0℃
  • 흐림밀양21.4℃
  • 흐림산청18.4℃
  • 구름많음거제20.8℃
  • 흐림남해20.1℃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바다로 간 코끼리'특별전 개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과학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바다로 간 코끼리'특별전 개최


▷ 해양 포유류의 진화 과정과 어류와의 차이점을 소개
▷ 바다코끼리, 아프리카매너티 등 대형 해양 포유류 희귀 표본 전시



낙동강-1.jpg

 

낙동강2.jpg

 

낙동강3.jpg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관장 서민환)은 다양한 해양 포유류를 소개하는 '바다로 간 코끼리' 특별전을 10월 22일부터 내년 4월 30일까지 경북 상주시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생물누리관 특별전시실에서 개최한다. 


해양 포유류(Marine mammal)는 바다에 살고 있는 포유류를 말하며, 기각목(물범류, 바다사자류, 물개류, 바다코끼리류), 식육목(바다수달, 북극곰), 해우목(매너티, 듀공), 고래목(수염고래아목, 이빨고래아목) 등이 있다. 


해양 포유류는 약 5,500만 년 전 일부 육상 포유류가 물에 적응하는 방법을 찾으면서 거대한 해양 포식자로 진화했다.


또한 어류와 다르게 공기와 폐로 숨을 쉬고 꼬리 부분의 지느러미가 가로로 놓여 있어 상하로 움직이는 척추운동을 통해 헤엄을 친다.


이번 특별전은 기후변화와 환경오염에 따라 점차 서식지를 잃어가는 해양 포유류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특별전에는 바다코끼리, 아프리카매너티 등 쉽게 접하기 어려운 희귀 박제 표본 8점을 비롯해 물개, 참물범, 바이칼물범 등의 골격표본 3점 전시된다. 


또한, 혹부리고래 등 두개골 7점과 고래의 수염 1점도 선보인다.


아울러 해양 포유류의 진화 과정, 특징, 어류와의 차이점에 대해 실제 표본을 이용하여 알기 쉽게 설명했다.  


김학기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경영관리본부장은 "이번 특별전은 해양 환경오염에 대한 심각성을 일깨우고 희귀 해양 포유류 표본을 직접 관찰할 수 있는 흔치 않는 기회"라고 말했다.


[자료제공 :icon_logo.gif(www.korea.kr)]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