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8 (목)

  • 구름많음속초20.0℃
  • 흐림16.6℃
  • 구름많음철원16.3℃
  • 구름많음동두천17.1℃
  • 흐림파주15.9℃
  • 구름많음대관령15.0℃
  • 흐림백령도14.3℃
  • 구름많음북강릉22.4℃
  • 구름많음강릉22.2℃
  • 구름많음동해21.3℃
  • 흐림서울17.4℃
  • 연무인천17.1℃
  • 구름많음원주15.4℃
  • 구름조금울릉도20.6℃
  • 구름많음수원18.1℃
  • 구름많음영월14.6℃
  • 구름많음충주16.2℃
  • 맑음서산18.9℃
  • 구름조금울진22.9℃
  • 연무청주17.6℃
  • 박무대전18.0℃
  • 구름조금추풍령18.5℃
  • 구름조금안동17.2℃
  • 구름많음상주19.3℃
  • 맑음포항21.6℃
  • 구름조금군산18.0℃
  • 맑음대구21.4℃
  • 구름많음전주18.9℃
  • 맑음울산21.9℃
  • 맑음창원20.8℃
  • 구름조금광주18.0℃
  • 맑음부산21.0℃
  • 맑음통영19.5℃
  • 구름조금목포18.3℃
  • 구름조금여수19.0℃
  • 구름조금흑산도18.2℃
  • 구름조금완도17.6℃
  • 맑음고창18.2℃
  • 구름조금순천20.1℃
  • 구름조금홍성(예)17.4℃
  • 구름많음제주22.8℃
  • 구름많음고산18.7℃
  • 구름많음성산18.6℃
  • 구름조금서귀포20.1℃
  • 맑음진주20.0℃
  • 구름많음강화18.0℃
  • 구름많음양평16.2℃
  • 구름많음이천17.5℃
  • 구름많음인제15.5℃
  • 구름많음홍천17.0℃
  • 구름많음태백19.1℃
  • 구름많음정선군15.7℃
  • 구름많음제천16.2℃
  • 구름조금보은16.2℃
  • 구름많음천안16.0℃
  • 구름조금보령19.4℃
  • 구름많음부여16.6℃
  • 맑음금산17.1℃
  • 구름많음17.1℃
  • 구름많음부안18.5℃
  • 구름많음임실16.7℃
  • 맑음정읍18.6℃
  • 구름많음남원17.4℃
  • 구름많음장수16.8℃
  • 맑음고창군19.7℃
  • 맑음영광군19.2℃
  • 맑음김해시21.2℃
  • 구름많음순창군16.8℃
  • 맑음북창원21.4℃
  • 맑음양산시21.1℃
  • 구름조금보성군19.6℃
  • 구름조금강진군18.5℃
  • 구름조금장흥17.3℃
  • 구름조금해남18.1℃
  • 구름많음고흥20.2℃
  • 맑음의령군19.7℃
  • 맑음함양군18.4℃
  • 맑음광양시19.3℃
  • 구름조금진도군19.6℃
  • 구름많음봉화17.1℃
  • 구름많음영주17.7℃
  • 구름많음문경19.6℃
  • 맑음청송군18.8℃
  • 맑음영덕22.2℃
  • 맑음의성18.9℃
  • 맑음구미20.7℃
  • 맑음영천20.5℃
  • 맑음경주시21.0℃
  • 맑음거창17.6℃
  • 맑음합천20.2℃
  • 맑음밀양19.8℃
  • 맑음산청19.1℃
  • 맑음거제20.8℃
  • 구름조금남해19.7℃
신라와 고구려 교류를 밝힐 수 있는 금제귀걸이 출토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신라와 고구려 교류를 밝힐 수 있는 금제귀걸이 출토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의 허가를 받아 (재)화랑문화재연구원(원장 오승연)에서 발굴조사 중인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진입도로구간의 포항 흥해읍 대련리 유적에서 금제굵은고리귀걸이(금제태환이식, 金製太環耳飾) 1쌍을 비롯하여 금제가는고리귀걸이(금제세환이식, 金製細環耳飾) 2쌍, 은제팔찌 1쌍 등의 장신구류와 다수의 토기가 출토되었다.


  포항 대련리 유적에서는 돌덧널무덤(석곽묘, 石槨墓) 1기와 굴식돌방무덤(횡혈식 석식묘, 橫穴式石室墓) 6기 등 모두 7기의 무덤이 조사되었다. 대부분의 무덤은 도굴을 당하였으나 무너진 천장돌(개석, 蓋石)이 껴묻거리(부장, 副葬) 유물을 덮고 있었던 4호 무덤은 다행히 도굴꾼의 손길을 피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유적에서 가장 큰 4호 무덤은 돌방 길이 5.3m, 너비 1.8m의 긴사각형이며, 주검받침(시상, 屍床)이 상하 2겹으로 겹쳐져 있다. 하층(1차) 주검받침에서는 금제가는고리귀걸이 1쌍, 금제굵은고리귀걸이 1쌍, 은제팔찌 1쌍이, 그리고 상층(2차) 주검받침에서는 금제가는고리귀걸이 1쌍이 각각 출토되었다. 주검받침이 두 번에 걸쳐 만들어진 점, 다수의 귀걸이가 출토된 점으로 보아 4호 무덤에는 3구 이상의 주검이 시간차를 두고 추가로 묻혔던 것으로 판단된다.


  금제가는고리귀걸이는 각각 중심고리(주환, 主環)에 샛장식(중간식, 中間飾), 드리개(수하식, 垂下飾)가 결합된 구조로, 천마총과 서봉총, 보문리 부부총, 창녕 송현동고분 등에서 비슷한 귀걸이가 출토된 바 있다. 원통형 샛장식에는 선문(줄무늬, 線紋)과 투각(뚫새김, 透刻)장식을 하였으며, 드리개에는 넓은 나뭇잎형 장식 1매와 작고 오목한 형태의 나뭇잎 모양(측엽, 側葉) 장식 2매가 각각 달려있다.  
  * 샛장식: 귀걸이 고리와 드리개 가운데 부분을 이루는 장식
  * 드리개: 매달아 길게 늘이는 물건


  금제굵은고리귀걸이도 중심고리 아래에 중앙에 가로로 새김눈금선대(각목대, 刻目帶)가 장식된 소환연접구체(小環連接球體)의 샛장식과 원뿔형의 드리개가 결합되어 있다. 충북 청원 상봉리, 서울 능동, 강릉 병산동 등에서 이와 유사한 형태의 귀걸이가 출토된 바 있다. 다만 대련리 유적에서 출토된 귀걸이는 샛장식에 새김눈금선대(각목대)가 존재하고 샛장식 아래쪽의 원반상 장식이 생략되는 등 전형적인 고구려산 귀걸이와 차이를 보이고 있어 고구려의 제작 기법을 모방하여 신라에서 제작한 것으로 판단된다. 
 
  이와 함께 돌방 남쪽 끝의 껴묻거리 공간에서는 그릇받침(기대, 器臺), 긴목항아리(장경호, 長頸壺), 굽다리접시(고배, 高杯) 등 다양한 형식의 토기 수십 점이 출토되었다.
 
  발굴기관은 5세기 후반으로 추정되는 금제귀걸이와 토기들은 경주 외곽에 해당하는 포항 일대의 굴식돌방무덤 수용 시기와 경로, 그리고 신라와 고구려의 교류관계를 파악하는데 있어서 중요한 자료가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크기변환_수정4호 석실묘 출토 세환이식(2차).jpg
<4호실에서 나온 금제가는고리귀걸이(금제세환이식, 金製細環耳飾) 중 1쌍>




[자료제공 :(www.korea.kr)]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